입추(立秋)


여전히 장마와 무더위가 이어지는 여름 날씨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, 7일인 오늘은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'입추(立秋)'다.

70f22576f224e699b5c165a90ac1633.jpg

0
후기
전체 후기0
내용 없음